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
뉴스상세조회 테이블
경기도, 복지사각지대 비극 재발 방지 총력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-01-16
경기도는 설 연휴 전인 23일까지 31개 전 시․군을 대상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시스템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 사진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미용실, 약국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동네사랑방을 홍보하고 있는 모습.  ⓒ 경기뉴스광장


경기도는 설 연휴 전인 23일까지 31개 전 시군을 대상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시스템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 이번 점검은 도 복지국 내 ‘위기도민 발굴 지원정책 T/F 구성’에 따른 후속 조치의 하나로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‘일가족 사망’과 같은 복지사각지대에서의 비극 재발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한 경기도의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. 점검은 도 복지국 내 5개 부서에서 합동으로 실시하며 노인·장애인·저소득층·노숙인 등 복지 전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.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▲시·군별 사각지대 발굴·지원 추진체계 및 추진단 운영 여부 ▲취약계층 대상별 지원계획 추진사항 확인 ▲지역사회 관심도 제고를 위한 시·군 홍보현황 등이다. 경기도는 이번 점검을 통해 시·군별로 부족한 부분은 즉시 현장 시정조치하고, 도민의 불편한 점을 직접 확인해 각 시·군 실정에 맞는 능동적인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체계가 원활히 작동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해 나간다는 구상이다.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“이번 시·군 위기가구 발굴 지원시스템 현장점검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없앨 수 있는 지원정책이 될 수 있도록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, 각 분야별 개선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가고자 한다”고 말했다. 한편, 위기상황에 처했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발견한 도민은 경기도콜센터 (031-120) 또는 거주지 읍·면·동 주민센터로 전화하면 현장조사 등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.
본문 바로가기
뉴스이전글다음글
다음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9월 18일 기자회견
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.

최종수정일 : 2020-07-03